태양열과 지구온난화

홈 > 바로알기 > 태양열과 지구온난화



지구온난화로 인해 우리가 살고있는 지구의 생태계 환경이 변하고 있습니다. 

언제부터 시작된지 모르는 엘니뇨, 라니냐에 의해 온통 물바다가 되거나 얼어버리기도 하고, 

더워야 할 때 시원하거나 추워야 할 때 따뜻한 이상 기후 현상이 지구 이곳저곳에서 발생하고 있지요.





학자들은 이런 이상기후 현상의 원인은 지구온난화이며, 

이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주범은 바로 화석연료와 그 결과물인 온실가스라고 말합니다. 

원래 지구는 스스로 온도를 제어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잘 버티어주던 지구는 왜 더이상은 버틸 수 없게 되었을까요?



지구에서 사용되는 거의 대다수의 에너지원은 화석연료 입니다. 

화석연료를 사용할 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비롯한 온실 가스는 일반 대기보다도 농도가 높아 대기를 둘러싸게 되고, 

마치 온실의 유리벽처럼 보이지 않는 막을 형성하게 됩니다. 



이 막은 투명하기 때문에 태양광을 그대로 통과시키게 되지만 

지표에서 흡수한 태양열이 대기권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게 하여 그 열기를 고스란히 지구의 표면에 가두게 되는 것이죠.

 

게다가 다양한 에너지원에서 배출된 직접적인 열까지 더해져 지구온난화를 일으키는 주원인이 되는 것입니다.





여기에다가 이렇게 더워진 열기를 식히기 위해 사용된 에너지로 인해 배출된 온실가스가 더 쌓이면서

겹친데 겹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요즘 전 세계 환경계는 온실가스 줄이기에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사실 온실가스의 근본적인 이유는 

지구가 태양에너지를 흡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구는 원래 지표면에서 태양에너지를 흡수한 뒤

필요없는 열과 에너지는 방출하면서 기온을 유지해 왔는데, 

온실가스가 열의 방출을 방해하여 지구의 기온이 점점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 

지구온난화의 핵심입니다.



여기서 혼동하지 말아야 할 점은 열과 에너지를 동일시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들이 ‘에너지보존의 법칙’의 원리를 근거로 제시하며 

차열페인트가 열반사를 통해 당장의 물체 표면온도는 낮추게 만들지는 몰라도 

반사된 에너지로 인해 지구온난화를 가중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하시는데요.



태양의 에너지는 본래 빛의 파장에 따라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는 복사에너지 입니다.

 

복사에너지는 형태가 있는 물체의 표면에 닿게 되면 열로 변환되어 우리 생활에 영향을 주는데, 

형태가 없거나 유리와 같이 투과가 가능한 사물에는 열반응이 일어나지 않아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그래서 표면에 닿아 열로 변환되지 못하고 바로 반사되는 태양에너지는 

대기중에서 산란되어 소멸되거나 대기권 밖으로 방출되어 지구 생태계와 환경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하게 됩니다. 




그런 이유로 건물이나 아스팔트, 도로 등 도시열섬화에 영향을 미치는 넓은 표면에 

차열페인트를 칠하게 되면 

도장면 주위의 대기 온도를 낮춰주어

오히려 도시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효과를 발휘하게 되는 것입니다.





요약하여 말씀드리자면

차열페인트를 통해 반사된 에너지는 열이 아니라 파장의 형태이기 때문에 지구온난화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으며, 

차열페인트가 냉방부하 절감에 의한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하는 것이라 생각해주시면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알고 보면 쓸모 있는 열반사와 지구온난화 이야기였습니다.